NEWS

금값, 6주 저점에서 반등에 성공............

순금나라 2021.01.12 11:02:28

  

 11일(현지시간) 국제 금값은 반등에 성공했다. 

 

 금값은 장 초반 6주 저점을 기록했지만 뉴욕 증시 주요 지수가 최근의 급등 후 이날 숨 고르기를 하면서 4대 지수의 하락으로 안전자산인 금이 상승했다. 하지만 시장은 더 많은 재정 부양책을 기대하면서 미국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의 상승에 힘입어 달러지수가 3주간 최고치를 기록해 금값 상승은 제한적이었다.

 

 워싱턴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전 민주당은 이자율, 유동성 및 경기 부양책에 대한 의제를 제기함으로써 금값을 비롯한 귀금속에 계속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.

 

 시장은 미 국채 수익률이 상승으로 수십억 달러의 부양책에도 불구하고 달러화의 강력한 회복을 기대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.

 

 바이든 대통령 당선자는 지는 금요일 미국인들은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으로부터 더 많은 경제적 구제를 필요로 하며 차주 목요일에 수조 달러의 재정 부양책 계획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.

 

 금은 일반적으로 광범위한 부양책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인플레이션 및 통화 하락에 대한 헤지로 여겨져 왔지만, 채권 수익률의 상승은 비이자 수익인 금을 보유하는데 기회비용이 증가함에 따라 금값에는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.

 

 이날 뉴욕상품거래소(COMEX)에서 거래된 2월 인도분 금값은 온스당 15.4달러(0.83%) 상승한 1850.8달러에 마감했다.

 

 은 2월 물도 전날보다 64.7센트(2.62%) 상승한 25.259달러에 마감했으며, 팔라듐 2월 물은 13.8달러(0.58%) 상승한 2377.5달러에 마감했다. 반면 백금 2월 물은 26.1달러(2.44%) 하락한 1041.5달러에 마감했다.

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

비밀번호 인증

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.

닫기
 
 

비밀번호 인증

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.

닫기

TODAY VIEW

0/2
상단으로 이동